22:19 

박보영 - 떠난다

Ост замечальной дорамки " Мой призрак" или " Моя призрачная душенька". Очень печальный и жизненный ост, о том что всё на свете проходит.
어디쯤인 걸까
아무런 생각도 없이
한참 동안을 걸어온 자리에

고장 난 가로등
깜빡이는 불빛에
모여든 벌레들
익숙하고

잊고 싶은 기억
기억하고 싶은 순간
모든 것이 사라져 가는데

때론 잊혀짐이
좋은 거라고 하네
그럴 수도 있을 것 같지만

너무나도 사랑했던 사람들
내 손끝에 남아있는 온기를
내 마음속 아련하게 해주던
그 기억까지 잃고 싶진 않은데

너무나도 사랑했던 사람들
내 손끝에 남아있는 온기를
내 마음속 아련하게 해주던
그 기억까지 잃고 싶진 않은데

다시 해가 뜨고
시간은 또 흘러가고
어제는 오늘의 삶에 묻히고

나도 잊혀지고
또 사라져가고
그렇게 모든 게
떠난다

URL
Комментарии
2016-01-07 в 09:54 

aequans
Omnia munda mundis
" Моя призрачная душенька"

Какое замечательное название!

   

milerina

главная